Views: 776
0 0
Read Time:19 Second
  • 감독 : 정지우
  • 출연 : 박해일, 김혜수
  • CGV 용산 5관 IMAX에서 관람 (I열 15번 6회 22:00 2008. 10. 04.)

간만에 보는 박해일의 느끼하고 끈적끈적한 연기는 좋았는데, 도통 캐릭터에 몰입이 안되었다. 애당초 사랑 때문에 의거에 동참한다는 설정도 이해가 안 갔지만, 마지막에 ‘나도 독립을 원한다고’라는식의 한마디로 낑겨넣는 설정도 공감보다는 짜증이 먼저 났다.

그래도 비주얼은 최고. 일제 치하의 경성의 모습이 상상이 되지 않는다면 영화 도입부는 꼭 보길 바란다.

Previous post 뮤지컬 안녕 프란체스카
Next post 콜 오브 듀티 4: 모던 워페어 Call of Duty 4: Morden Warfar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