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s: 759
0 0
Read Time:54 Second

얼마전 회사에서 끝난 포커스 그룹 테스트 FGT: Focus Group Test 와 관련한 간략한 사후 검토.

 * 이번 테스트 조사에서도 정확한 목적이나 목표도 없이 날림으로 테스트가 진행되었다-그나마 갑자기 ‘내일 모레 FGT 한다’는 말도 안되는 소리를 일주일이나 연기 시키느라 고생했다. 그래도 ‘고작’ 일주일 뿐이라 사실 제대로 준비 된 건 아무것도 없다.

 * 설문지 작성과 실험 환경 조성에 좀 더 많은 공을 들여야 한다. 꽤 많은 설문 문항(68 문항)과 인터뷰 준비, 실험 통제에 심혈을 기울였지만, 설문 분석을 하다 보니 이것 저것 놓친것이 상당히 많았다. 준비 기간을 넉넉하게 잡고 실험 설계는 검토에 검토를 거쳐 짜야 할 듯. 다음번에도 동일한 테스트 및 설문조사를 진행한다고 하면 일단 한달은 걸린다고 이야기 할테다.

 * 명색이 포커스 그룹 테스트인데 정작 포커스 그룹 모집은 개발자들의 지인으로 구성하였다는 것도 아이러니. 제대로 목표한 포커스 그룹인지 검증이 되지 않은 상태라면 역시 조사 결과의 신뢰도에 영향을 미칠 수 밖에.

 * 적은 표본 수는 언제든 문제의 여지가 될 수 있다.

 * 공짜로 해 먹으려고 들지 마라. 최소한의 성의는 테스트 참가자들에 대한 기본 예의이다.

 * 마지막으로, 기껏 FGT로 결과를 뽑아내었는데 테스트에서 나온 문제 말고 엉뚱한거 고치려면 애초에 테스트를 하지 말던가. (크앙!)

Previous post 울프맨 The Wolfman (2010)
Next post 셔터 아일랜드 Shutter Island (2010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