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s: 47
0 0
Read Time:21 Second
  • 롯데시네마 수지 2관(F열 9번)
  • 2024.07.07. 17:50

평가: 3.5/5

주변에서의 호평에 너무 많은 기대를 품었는지도 모르겠지만, 인사이드 아웃 2는 저에게는 그렇게 썩 와닿지는 않는 영화였습니다. 전작에 비해서 임팩트는 덜 했고, 새로운 감정들의 출현은… 아, 네 물론 사춘기란게 그렇게 갑작스러운 재난처럼 찾아오는 것이긴 하더라도 좀 억지 같았어요. 사춘기에 좌충우돌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갖 사건 사고는 오히려 갓 오브 워 라그나로크에서의 묘사가 훨씬 훌륭하지 않았나 싶습니다. 이건 당연히 개인 의견입니다.

Previous post 콰이어트 플레이스: 첫째날 A Quiet Place: Day One (2024)
Next post 악녀 The Villainess (2017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