Views: 225
0 0
Read Time:20 Second
  • VOD (Netflix)
  • 2023. 01. 01.

평가: 4.5/5

박찬욱 감독의 영화에서의 사랑이란 항상 공포스럽고 두려운, 그래서 보는 사람의 긴장을 잔뜩 올리는 그런 힘이 있는 것 같다. 그의 영화를 모두 본 것은 아니긴 하지만, 올드보이도 그랬고, 아가씨도, 박쥐도 그랬던 듯.

사실 영화보는 내내 좀 변태스러울 정도로 사랑에 대한 감독만의 확고한 시선이 느껴졌다. 왜 이제와서 그런지 모르겠으나, 2023년 새해 첫 영화라 불현듯 촉이 그런 쪽으로 뻗어나갔던 게 아닐까 싶기도 하고.

Previous post 2022년 연말 베트남 – 나짱(나트랑) 여행 정리
Next post 위처: 블러드 오리진 The Witcher: Blood Origin (2022)