Category:

엑소시스트: 더 바티칸 The Pope’s Exorcist (2023)

실제 바티칸의 수석 퇴마사였던 가브리엘 아모스 신부의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라는 점은 흥미롭지만, 실제 그가 겪었던 이야기를 바탕으로 만들었는지는 의문일 정도로, 저에게는 호러 및 스릴러 장르 기반의 히어로물 처럼 다가왔습니다. 시리즈 물로 만들려다 실패한 것 처럼 보이는 2004년 작 영화 반 헬싱이 떠오르기도 했고요. 그러고 보니 검은 사제들은 속편이 나와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는데, 요즘 […]

계속 읽기
Posted On :
Category:

더 위쳐 시즌 3 The Witcher S3 (2023)

비록 스핀오프 작품이었던 위처: 블러드 오리진 The Witcher: Blood Origin (2022) 이 매우 별로였어도, 더 위쳐의 시즌 3는 여전히 그럭저럭 볼만한 판타지 드라마라는 점은 변하지 않습니다 – 어차피 저는 원작 소설도, 게임도 아직 제대로 접한 적이 없으니 이 TV 쇼의 오리지널리티에 대해서는 딱히 이야기 할 필욘 없어 보이네요. 다만, 다음 시즌부터는 위쳐를 연기했던 핸리 카빌이 […]

계속 읽기
Posted On :
Category:

던전 앤 드래곤: 도적들의 명예 Dungeons & Dragons: Honor Among Thieves (2023)

역대 최고의 던전 앤 드래곤 IP 기반 영화임은 부정 못합니다. 그것을 떼고 본다고 하더라도 웰 메이드 오락 영화고, 무엇보다 원작이 되는 무언가에 대한 해박한 지식 같은 것 없어도 충분히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가족 영화란 사실은 부정하기 어렵습니다. 하지만 저의 편협한 편견일 수 있지만, 이 영화가 국내에서 흥행할 거란 생각은 딱히 들지 않는군요.

계속 읽기
Posted On :